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예전, 싸이월드 광장에서 발견한
정자동의 카페 나무(cafe namoo) 를;; 마주치다.

작성자가 꼼꼼한 성격인지, 리뷰는 담백했는데
사진들이... 후덜덜;;해서 기억에 남았던 글이었다.

(왼쪽 사진은 그 리뷰 스샷;
작성자 허락없이 찍어온거라 쪼그맣게 올렸음..)






사실, 밥먹고 거기서 잠깐 얘기하다가 각자의 갈 곳으로 헤어지는 것이 그날 우리의 목표였다.


(사진 찍다가 육수만 남을 것 같아서 사진기를 드문 드문 들었더니 이것들만 남았다.)




이곳을 찾아가 볼 생각은 없었는데... 샤브샤브에 위가 찢어질 것 같아서 말이지.. -_- 

걍 호로롭 넘어가는 고기와 꼬득꼬득한 야채와 깔끔하면서도 구수한 육수와 덜 익혀 먹으면 낭패인 칼국수,
그리고 마지막 김가루와 야채 넣고 자박자박 끓여낸 죽 한사발까지 소화시키기 위해 얼으며 수다를 시작!

떠들기 귀찮아지면 카메라를 들고 각자 아래 사진 같은 걸 찍고 놀다가................




어라? 나 여기 와본 것 같아.
...했더니 그때 사진이 이뻐서 놀랬던 맛집리뷰에서 봤던 곳이구나~! 느낌이 팍 꽂혔다.
KT 본사 건너편에 있는 곳.





한참을 걷고 떠들었지만 배는 안 꺼지고 다리만 아픈(-_-)터라 함 들어가 봤다.
뭔가 방송에 나왔던 집에 들어가는 느낌이었달까? ㅎㅎ 








나무 파티션에, 테라스에, 담요, 온통 나무나무나무. 나무 향기, 나무 색, 나무 촉감........... 정말 좋다.


처음 가 본 카펜데 어딘지 눈에 익은 .. 그런 느낌?


사흘 밤낮을 걸어 도착한 사하라사막 한 가운데의 오아시스에서 만난 꽃미남이
허리에 루돌프 털을 두르고 살사를 추고 있는데 그 놈이 왠지 친숙해 보이는....... 그런 느낌? ;;;



입구에 세워져 있는 메뉴 소개(?)

초크아트같은 현란한 장식은 없지만
카페 분위기와 딱 어울리는 소근소근한 그림체와, 깔끔하고 읽기 좋은 글씨, 그리고.. 멋진 내용들.(가격이!)
오천구백원~ 사천팔백원~ 하는 게 아니라, 간결하게 4,000 원 이라니. +_+






폿 폿 폿 밟고 들어가면 되는 돌길에는 꽃사과 나무, 쪼매난 나무, 큰나무, 다 있다.

흰 자작나무도 한 개 꽂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으나... 그건 내 취향이고. ㅎㅎ






들어가자마자.. 긴 ~ 테이블에 앉았다. 새로 산 2009년 다이어리도 꺼내놓고.
낮 시간임에도 부드럽게 넘어가는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큰 창이 <카페 나무>의 앞 뒤로 크게 뚫려있어 따스했다.





온통 밝은 나무와, 매끄러운 햇살, 그리고 실내에 있는 모형 자작나무 잔가지ㅎㅎ
나뭇잎과 둥근 크리스마스 리스의 그림자가 보인다.


나무가 많은 곳이라 그런지, 요즘 트렌드인지, 실내에서는 금연이다. (좋쿠나!)
밖에 있는 테라스에 난로와 담요가 준비되어 있으니 원한다면 밖에서 잠깐 앉아있다가 들어올 수 있다.



넉넉하게 앉을 수 있는 3인용 의자.
아, 여긴 이쁜 의자가 무척 많다. 이번엔 그냥 대충 찍었는데, 다음에 또 찾아가서 휘젓고 돌아다녀야겠다;;;




긴 테이블에 놓여 있는 돌프돌프 루돌푸 ~




요 의자.. 탐난다.
방에 두툼한 긴 털 회색러그 깔아 놓고 그 위에 올려놓으면 이쁘겠다고 속으로 침을 꿀꺽꿀꺽 삼켰다. -_-;
빨간 옻나무 빛의 바닥에도 잘 어울린다. 그러고보니 바닥도 나무!

저 멀리 난로도 보인다.
위에 있는 주전자에선 김이 솔솔 ~ ㅎㅎㅎ




우리가 앉았던 테이블 바로 옆에는 이렇게 커플석(?).. 혼자 왔을 때도 부담없이 앉을 수 있는 자리가 있었다.

저 시계!! 무척 큰 사이즈의 시계임에도 숫자를 일부만 붙여놓음으로써
시계라는 인식은 주면서도 전혀 무거워보이거나 답답해보이지 않도록 연출한 센스가 돋보이는 공간이다. 어우.
이쁜 시계에 침을 질질 흘리는 나는 저 자리에 앉고 싶었으나, 혼자 온 게 아니기에;;;







바로 위 천장 부분에 조명이 있어, 음악 들으면서 책을 읽기에는 최적의 장소로 보인다.
나무의자에 방석 하나 깔았을 뿐인데 편안하고 폭신한 것도 신기하다.;

저 하트 화분.. 아 이 카페, 여기저기 싱싱한 식물들이 콕콕 박혀 있어 느낌이 참 좋다.
로스팅 룸 바로 옆에도, 테이블에도, 입구에도, 화장실에도 곱게 놓여져 있다! +_+





오늘은 카모마일. (배도 부르고, 떠들고 있으니.. 좀 진정하려고 ㅋㅋ)

딸기가 콕콕 박힌 포트 하나 가득~ 티가 우려져 나온다. 당연히 티백 아니고.
따르다 보면 꽃술이 한둘 딸려 나오기도 하는 카모마일, 묵은내라던지 향수 냄새가 나지 않아 좋았다. 




저거저거 아무리 들고 놀아도 손에는 안 묻어나는 크레용(크레욜라 라고 하던 듯;)!!

방명록에 자유롭게 흔적을 남길 수 있다.
나도, 들어간 김에 고양이 한 마리 남겨두고 왔는데, 수다 떨면서 그림을 그렸더니 그림도 정신이 없다. ㅋㅋ






마일리지 카드도 이쁘다!!!!! ;ㅁ;


두꺼운 크래프트지에 종이 노끈을 일일이 손으로 묶어 만들어 주시는 요 카드는 책갈피로 쓰기에도 딱 좋다.
저기에 그려져 있는 전등도 실제로 카페에 있는 전등!! 저 이쁜 타일 테이블은 주문받는 카운터!!
단골 하련다... 난 이렇게 세심한 카페가 좋다 T_T


앉은 자리에서의 모습!

전체적으로 편안한 분위기에, 혼자서 책 읽기에도, 친구와 가벼운 이야기를 하기에도 좋은 음악.
일곱 잔 + 한 잔 서비스라는 카페 사장님의 인심.
의자까지 골라 앉는 재미,

여기저기 볼 거리 찍을 거리 가득한 카페, 카페 나무의 모습을 곧 낱낱이 공개할 듯.. !

벌써 다음 약속을 여기서 잡아놨다. ㅋㅋ
(다음엔 소품과 의자.. 이쁘장한 세면대를 찍어올 생각 -_-)


위치는 .. 
KT 본사 맞은편에 있는 '동원참치' 옆.에 정문이 있고 / '천객가' 맞은 편에 후문이 있다.
아래는 처음 본 리뷰에서 퍼온 가는길 약도 & 가게 추가설명!

 

영업시간 : 09:00 ~ 23:00
(주말엔 조금 늦게 열고 일찍 닫을수도 있다네요~)

 카드 : 당근 받구요 +_+

 주차 : 가게 앞에 서너 대 정도 댈 수 있고,
대로변에도 댈 수는 있지만, 가아아끔 단속이 뜬답니다;

 
가격 : 모든 음료 4,000원 (무한 리필)
베이글 3,500원 (+크림치즈)
머핀 3,000원

 커피와 베이글 or 머핀을 함께 드시면
1,000원 할인 된답니다 :)

(7,500원 -> 6,500원,  7,000원 -> 6,000원)

  p.s. 이렇게 착한 가격에 '도장'도 쿵쿵 찍어주신답니다!

 그것도 무려 7개에 한 잔!
(사장님 땅 파서 장사하시는 거 아니에요? 0ㅁ0)

덧붙이자면, 로스팅을 직접 가게에서 하신다고 했고.. (간지나는 로스팅 기계를 보고 깜놀;;)
4천원에 모든 음료 무료리필...... 좋더라.. TㅂT
Posted by 라얀 치라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괜히 빨대샷 -ㅂ-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글오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하게 크고 달고 느끼했기에...

둘이 먹어도 남는 머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 영화 전에 샤샥 먹고 즐겁게 영화를 :)



Posted by 라얀 치라얀



피자헛 프레쉬고메이 - 포테이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메뉴 하나만 시켜 먹기엔 좀 심심한 맛이다.
둘 다 심하게 배가 고픈 날에는 모자랄수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 둘이라면 이거로도 충분하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콤하고 짭잘한 버팔로윙 4조각과 함께 먹으면 맛도 좋고 ~ :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가운 콜라는 피자헛 멤버십카드로 피자 한 판에 세잔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적립금은 후에 현금처럼 쓸 수 있으니 자주 가는 사람들에게는 유용하지. (연회비는 5,000원)




Posted by 라얀 치라얀



참 앉을 곳 없는 이 동네에서

멀리 가지 않고도 '맛있는(중요)' 샤커레토와 티, 아포가토를 맛볼 수 있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라얀 치라얀


갈 때 마다 맛있어지는 곳.


그린메이커 그린카우 팀원들과,
상금으로 받은 신세계상품권 뭉치를 들고 매드포갈릭으로 향했다.


비가 열~심히 내리던 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안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푸드 샐러드.
통째로 씹히는 주꾸미는 느끼했지만

통마늘, 오징어, 기타 녀석들은 탱글탱글 고소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메뉴.. 비주얼은 좀 되는 듯.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릭스노우 피자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도 한개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덥석덥석.
위에 잔뜩 올라간 마늘토핑 덕에 먹기도 힘들고 썰기도 힘들고. ㅋㅋ

맛있었으니. :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는 갈릭홀릭 라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릴드 피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깨끗!!

저렇게 먹고 96,@@@정도 나왓던 듯.
여럿이 가기엔 .. 힘든 곳이다. ㅋㅋ


Posted by 라얀 치라얀



사랑니 난 곳의 염증으로 잇몸이 부어서
그 부은 잇목을 상악 어금니들이 푹푹 찔러주는 통에 턱이 안 다물어지는 이삼일 가량이 있었다.

드레싱하고 약을 먹으면서 지금은 말짱.


못 씹는 동안 나를 허기의 구렁텅이에서 구제해 주신 엉토님께 감사를.





코엑스 메가박스 근처 엔즐로 갔다.
면 요리는 즐겨먹지 않지만 이런 날은 어쩔 수 없는거다. 훌훌 넘어가는 거 아무거나요 ~



치킨 어쩌고.. 아마도 야끼소바겠지? 와 해물쌀국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삭 아삭.
고소 짭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장소스가 잘 졸여진 살코기도 부드러웠다.
단.. 우동 면발이 과하게 익어 자꾸 끊어지던 기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파와 양배추는 아삭아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도 야들야들하게 익었고,

양파가 듬뿍 들어가 있어 달달하고 시원하면서도 진한 국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물이 ~
국물이~~~~~~~~ 아흐.



Posted by 라얀 치라얀




소나기가 내리던 날, 늦은 점심을 먹으러 간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택을 가게로 개조해 만든 이 곳에 들어가려면 우선 신발을 벗고 방을 골라 들어가야 한다.
입구부터 누군가의 집에 들어가는 느낌이 드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끔한 기본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 오는 날에는 부침개 ~부침개 ~

채썬 호박으로 부친 '가연'의 호박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이 파~랗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게 칼집을 넣은 오징어들이 올라가 있어 쫄깃한 식감이 두 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삭한 양파절임 올려 덥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손국시가 나와야지.
사골국물에 나오는 이 국수는 .... 아 침 나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이 펄펄 ~
 
저게 한 개를 시켜서 두 그릇으로 나눠달라고 부탁한 건데 양이.. 정말 많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추무침과 함께 훌훌 먹으면, 뱃속이 따뜻 ~ :)









Posted by 라얀 치라얀
\"사용자
제목에 내가 쓴 것도 아닌 영단어를 와르륵 써 넣는 걸 싫어함에도 불구하고 제목이 저 모양인 이유는
임피리얼 팰리스 뷔페 레스토랑, <훼밀리아> 라고 다 써놓고 나니 저렇게 안 예쁠수가;;;헉헉;;; 했기 때문.

마치 'Mad for Garlic' 이 '매드 포 갈릭'이라고 쓰여져 있는 걸 볼 때의 기분과 비슷했다.
사실 고딕체로 표현되는 에디터 상으로는 둘 다 그리 보기 좋은 모양새는 아니다만
알파벳 하나하나가 한 줄로 나열되는 언어들이 다양하게 디자인하는 데 유리하다는 건 인정해야겠다.

그래 우리에겐 이상봉씨가 세계에 한글을 알리고 있으니 괜찮아!! -_- ♡

어쨌거나 IP Hotel에서 즐거운 저녁식사를 함께 하고
섹시하기 그지 없는 벤틀리와 재규어와 마세라티 전시장을 구경다니던 즐거운 그 날을 떠올리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접시 그득 담아와 돌려찍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다크써클을 부탁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해공 모여라 ~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회를 보면, 나는 아마 채식은 못 할 거야.













디저트도 한 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콤한 음식 한 입에 아밀라아제 및 등줄기 소름을 대량생산하는 내 입이라,
저 체리 무스 한 입의 짜릿함을 잊을 수가 없다.


은근히 중독성 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스크림으로 중간중간 입을 정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imperialpalace.co.kr/restaurants/buffe.asp




+ 보고싶슈미다 :D

Posted by 라얀 치라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 쇼핑몰의 사은품으로 딸려온 과자라 한다.
택배 박스 안에 동동 테이프로 감겨있던 모습 그대로 며칠째 방치되어 있던 녀석들을 개봉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레맛.
바삭바삭. 가루가 엄청 떨어진다. 아악!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는 바베큐 맛. 맛이나 향이나.. 그나마 좀 낫다.



뭔.. 썩은 돼지고기 향의 파란 포장은, 뜯자마자 풍기는 냄새에 헙!하고 숨이 막혀서 바로 휴지통으로 궈궈.




기름진 뻥튀기에 시즈닝을 듬뿍 발라놓은 것 같은 맛이다.

게다가 사은품으로 오지 않았다면 아마 내 평생 먹어보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을 포장. -_-;
언젠가 이 비슷한 과자를 편의점 최하단 매대에서 본 것 같은 기억이
농도 0.013%의 소금물처럼 아련히 떠오르긴 하는구나.
저 포장에 한글로 뭐라뭐라 적혀있는 걸로 봐선 정식 수입 같았는데.

Posted by 라얀 치라얀
TAG 몽미?
소고기 폭탄이 퍼진 후 삼겹살 가격이 마구 오르자 앞다리살 등 다른 부위의 소비가 늘고 있단다.
죽고 나면 기름 낀 뱃살로밖에 기억되지 않는 돼지들을 위해서도 긍정적인 변화라고 봐야 하겠지만
그 변화의 계기가 한없이 찝찝한 것이 문제다.



요 사진속 고기들은 가격이 막 오르려고 꿈틀거리던 시기에 먹은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장을 달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파와 양배추가 사각사각 씹히는 새콤짭짤한 소스도 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삼겹이 모습을 드러내고.
버섯도 옆에서 함께 익어간다. 우하단, 목이 가늘어 슬픈 버섯이 안쓰러워보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심한 입을 달래줄 된장찌개도 등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두 번만 뒤집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파도 잘 익어간다.
익을수록 달달해서 쌈과 함께 싸 먹으면 맛있지만 철판에 달라붙으면 떼먹기 싫은 형상이 되고 마는 양파는,
결국 제일 비참하게 버려지는 거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 뒤집!

바싹 익혀 먹는 걸 좋아하다보니 젓가락을 대기도 전에 고기가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나게 매운 등갈비찜.
이 양념이 화끈하게 매우면서도 습습!하하! 해 가며 계속 먹을 정도로 맛있어서,
옆에서 함께 구워지고 있던 삼겹살 위에 발라서 구워 먹자!는 의견에 다들 신나게 발라서 먹어보았지만,

이미 등갈비 양념의 매운맛이 너무 강하게 입안을 자극하고 있었던 탓인지,
음? 이 맛은! 그냥 삼겹살일 뿐이잖는가........ 하고 실망하며 단체로 바보놀이도 해 줬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 날의 원래 목표(였던) PT 준비를 위해 강남역 REVER에서 초 집중하며 마신 카모마일 한 잔.

Posted by 라얀 치라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