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이라기보다는 타르트라고 해야 할 것 같지만,

마담 파이에선 파이라는 메뉴 카테고리로 팔리고 있으니 파이라 치자.;

 

 

레몬 머랭 파이, 자몽 파이,
라떼, 청포도에이드, 아이스아메 두 잔을 시켰고 약 4만5천원 가량 나온듯.

위의 머랭+자몽은 각 9천원. 지름은 약 11cm 전후였던 기억.



필링은 어느 하나 부족한것 없이 과한 맛(?!)을 자랑했다. 중간이 없어.

머랭은 단단해보이지만 레몬 향 함뿍 머금은 보드랍고 가벼운 크림이고,

그 아래 상큼한 (아이셔..) 레몬필링과 잼이 아주 달큰하다. 침샘이 쉴 틈이 없다.

 

 


하지만 파이가 너무 단-단-해서 접시 다 부서지는줄 알았다구요....

파이 필링은 그렇게 맛있게 만들어놓고는 타르트 크러스트만 벽돌처럼 구워서 파는 이유좀.... ㅠㅠㅠ

접시도 앤틱한 빈티지그릇에 잘 담아주면서, 그 접시가 깨질까봐 칼질도 못할만큼 겁나 딴딴함.

(칼이 톱날달린 빵칼이 아닌게 이집의 최대 실수)



 

 

포장해서 조금 오래 냉장해두고 먹으면 잼이 생지에 스며들면서 괜찮아지긴 할듯하다.

우린 그자리에서 먹으려다가 -->

한 사람이 칼질인지 삽질인지 해대는 꼴을 보고 -->

다들 칼질 왜 그렇게 하냐고 핀잔주다가 -->

본인이 칼질해보고 깨달음을 얻기를 네 명 모두 돌아가면서 반복함 ㅋㅋㅋ


 

 

암튼, 왜인지 .. 집안의 어르신을 ... 또는 그리운 외할머니를 뵈러 왔다가

명절음식냄새로부터 도망쳐나와서는 진한 아이스아메리카노를 좀비처럼 찾는 젊은이들이 여기 다 모인것같은 곳.

명절의 별내 카페거리였다.

 

+포장세트는 왠지 누구든 핑계를 대서라도 사주고픈 느낌. 싸바리가 꽤 고급짐.

 

 

Posted by 라얀 치라얀

결혼... 1도 모르고 관심도 없던 우리는 일단
그래, 우리의 NN년 넘은 반지를 업데이트 하자!!며(?) 일단 종로로 향했다.ㅋㅋ

비를 뚫고 종로를 돌아다니다가 눈에 들어온 곳은 뽀얀 SM dew.
왠지 소규모업장이 다닥다닥 붙어들어있는 곳은 집중도 안 될것 같고
마음 편하게 못 둘러볼것 같아서 -.-;


수많은 종로 예물샵들을 안팎으로 빼꼼거리며 가장 마음이 편안해지는 곳을 택했다.

번잡하지 않고 단정한 내부,

담당자분들도 부담스럽지 않게 우리가 원하는 스타일의 웨딩밴드를 먼저 들어주시다가 

그 스타일에서 가지를 쳐 나가며 적절한 추천템 - 커플커플한 링들 - 을 골라와 주셨고


왠지 현란한 말로 우리를 꼬시기보다는 그때그때 필요한 말만 해주시는 느낌이라서 

우리처럼 말 많이하면 금방 피곤해지는 사람들에겐 최고였다.. (ㅋㅋㅋ)

우리 말고도 두 커플이 상담하고 있어서 내부사진은 적당히 생략,

같은 날 상담한 분들 다들 좋은 반지 골랐으면 좋겠다. 왠지 같은 전쟁터에 나가는 그런 느낌. ㅋㅋㅋ 

 

뽀샤시한 웨딩밴드나 목걸이는 우리 둘다 취향이 아니라서,

결혼반지는 최대한 심플하면서도 흔하지 않은 디자인을 고르고 싶었다.

 

하지만 자세히는 보여주지 않을거야요. ㅋㅋㅋ

 

양가 부모님을 위한 선물용 브로치와, 티아라도 함께. :)

두분이 완전 똑같은 디자인보다는 각각 차별점이 있는 디자인을 고르는게 좋겠다는 SM dew 담당자님의 추천을 받고 끄덕끄덕함.

 

우리가 고른 건 요놈.

너무 자세히 보여주고 싶지는 않은 마음이 투영되어 흐리게 찍혔습니다! 파워 당당 ㅋㅋㅋ

두 색이 겹치듯 맞닿은 면을 안쪽으로 오목하게 파내 촘촘히 다이아를 박았다.

오목해진만큼 가볍고 어느 옷에나 매치해도 무난하다.

그러면서도 여리어리한 느낌을 놓치지 않아서 손이 가느다란 우리에게는 딱이었다.

 



이제 곧 제작된 반지와 티아라를 만날텐데,
우리의 시작을 든든하게 비춰주는 존재가 되어주길 기대한다

우연히 들어간 곳에서 좋은 결혼반지를 만나서 너무 좋음. 역시 첫 인상이 헛되지 않은듯 하다.
효율 집착형, 정보수집은 좋아하지만 반지사러갔다가 피곤해지고싶지는 않은 내성인들에게 종로예물점을 권한다면
에스엠듀를 넌지시 찔러주면 될듯.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4가 33-1 | 에스엠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라얀 치라얀

은색 포장은 미소된장, 아래 컬러는 두부+미역+파 등 야채 후레이크.

진한 미소 페이스트 먼저 담고,


물 붓다 말고 ;;; 후레이크가 아직 풀어지기 전에 찍어두고.

적당량의 끓인물을 부으면 처음엔 이렇게 얌전하지만,


곧 미역이 뿔뿔!! 하여 미소장국이 됩니다.

4가지 맛 각기 다른 미역베이스 건조후레이크 + 농축 미소된장 2개를 끓인물에 풀어 30초면 미소장국 끝!

라길래 사먹어보니 . 음 ... 미묘 ㅋ

해산물 딱히 좋아하지 않음 <-> 장국 감칠맛이 조개베이스로서 비린맛에 민감한 사람이면 비릴 수 있음

본인이 비린맛에 민감하면 안사는게 좋겠고
비린맛을 바다향이라고 부르는 분들은 괜찮을듯

한끼 간단하게 때우기엔 적당했다.
Posted by 라얀 치라얀

패키지는 귀엽고 묵직하다.
용기는 유리, 상단은 종이라 플라스틱/비닐류 포장보다 환경에도 건강에도 덜 해롭겠지.

아침으로 적당한 열량과 영양성분 구성.

오가닉 마크만 눈에 잘 띄게 컬러가 다르다. 굳이 ㅋㅋㅋ

식감은 크림치즈처럼 쪼-온득하고 되직한 느낌.
느끼한 식감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추천 안함 ㅋㅋ
Posted by 라얀 치라얀


구 아이폰 이어팟 대비 카랑카랑한 음색.
팟캐스트나 기타 보컬 듣기 좋겠다.
음량조절버튼이 없어 아쉬움.


Posted by 라얀 치라얀


별 기대 없이 사면서 비싸네 투덜거렸는데 (콩만한게 모닝글로리에서 2만원 넘었음)
막상 내장 배터리 충전한 뒤 무선으로 가습 돌리니까
책상위에서 선이 걸리적대지도 않고 너무 좋다!

어제 퇴근전 충전하고 오늘 처음 무선으로 돌려보는거라, 가습량이 충분할지나 배터리 타임은 어떤지 더 지켜봐야겠지만
쪼만한 음료캔만한 사이즈도 맘에 들고
LG 정품 충전셀 사용했다고 하니 좀 안심이고
개인 책상에 놓기 적절한 용량, 소음, 무엇보다 무선 무선 무선 ㅋㅋ
무엇보다 머리통이 통째로 열리니 씻기 편함.

전에 쓰던 물통형 가습기는 전용 페트병을 챙기고(뚜껑의 나사선이 독특했음) 그 페트병을 씻어쓴다는게 신경쓰여
아예 소형생수를 사다 꽂아쓰면서 아까워했는데 -.-
아무 생각없이 쓸 수 있어 좋다.

명성 SMODO-253 이라고 써있는데,

제품명은 박스를 버려서 기억나지 않지만 그냥 무선 가습기 ..정도로 써있었던 듯?

Posted by 라얀 치라얀

모듬 (₩45,000)+볶음밥(₩4,000)이면 3명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기름진 메뉴 끝판왕이라 소식러들에게는 4인분 급이지만. ㅎㅎ

저녁시간에만 가다 보니 1층 본관에 자리를 잡아본 적은 없고, 늘 지하인 별관에서 먹는데
두곳 다 옆테이블과의 간격이 좁고
특히 별관은 방이 여러개인 곳을 개조한 형태라 

옆테이블 잘못 만나면 ㅋㅋ 곱창태운 매운 연기를 함께 들이마시거나,  

내 목소리가 안 들리는 단점이 있다.



Posted by 라얀 치라얀


2박 3일. 잠깐의 여행이었지만 모두의 기억에 오래 남아주었으면 한다.

아직 건강한 부모님을 모시고 가까운 해외로 나가는것도 참 좋다.

여행의 본질인 이곳 저곳 다니는 것 만큼이나
둘이 하루 일정을 마치고 개운한 몸으로
숙소에 앉아 맥주 한 캔, 안주 한 톨 오독거리며 이곳에 없는 가족의 안부를 궁금해하고
서로에 대해 얘기하던 기억의 장면이
생각보다 따뜻하고 생생하다.


Posted by 라얀 치라얀

사진이 너무 병원밥처럼 나와썰.

위치는 라마다호텔 지하 아케이드에 있지만 호텔 지하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지하상가 비주얼의 골목이다..

그 복도에서 가장 깨끗하고 정갈한 보통 가격대의 음식점.

그릇이 플라스틱이나 멜라민이 아니라 모두 흰 도자기이고, 점심장사하는 오피스빌딩촌에서 무려 밑반찬에 고명을 얹어놓고 세팅해두며,
업소용 냉장고마저 흰색인걸 보면
사장님이 꽤 깐깐하고 깔씀한 성격인듯 하다.
직원들도 근처의 식당 대비 매너있게 서빙한다.

황태국물이 부드럽고 깔끔하다는 평인데.
원래 국물을 잘 먹지 않아서 여기가 다른 곳들에 비해 어떻다고 평하긴 적절하지 않은 것 같고.
국물을 먹으면 입맛이 금방 뚝 떨어지는 입짧은 사람들도 공기밥 한그릇 부담없이 비울 수 있는 정도의 맛이다.

황태국은 무난하고..
황태 비빔밥은 새싹채소가 들어가고, 살을 발라내 양념에 무친 황태양념장이 올라간 찬 비빔밥이라 보면 된다.

식사량이 적은 사람들에게는 아주 만족스러운 곳이고
아마 보통의 남성들에겐 세시 반쯤 되면 허기질 정도의 양이 나온다. ㅋㅋ
본인의 식사량이 보통이라면 황태국이나 비빔밥을 기본으로 1인씩 시키고
양념구이를 2인 1개 추가하면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라얀 치라얀

청유자와 풋고추를 사용한 소스라고 한다.
맛과 향은 대략 상상 가능하지만
레시피를 몇 개 찾아 시도해봐야겠다. ㅋㅋ

우동, 육류, 어류 모두와 잘 어울린다는데
내 입맛의 기준인 닭고기로 테스트 해보면 될 것 같다.
내일 퇴근길엔 닭다리살을 조금 사봐야지.

Posted by 라얀 치라얀
TAG 직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