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

온 것이지요.

이것저것 바빠서 너무 오래 비워둔 블로그에
예쁘기 그지없는 맥북에어 11인치로 환기 좀 시키겠습니다.
그동안 혼자 쓰다듬고 열었다 닫았다 깔았다 지웠다 좋아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_-)v





젓가락 보관하는 상자 아닙니다.
맥북에어보다는 많이 큽니다. ㅎㅎ





보이는 면마다 최소한의 정보만 인쇄되어 있습니다.
전자제품의 박스는 대부분 보관하고 있다가 폐기시 같이 버리곤 하는데,
이 박스는 눈에 띄는 곳에 둬도 좋을 것 같아요.

이제 포장은 그만 봅시다.



빼꼼;;;;
아이 저걸 사진으로 찍으니 별로...인 거라기보단
원래 저 장면도 꽤 예쁜데 급한 마음에 사진을 막 찍었어요. 반성합니다. ㅎㅎ





개기름이 아니고 필름으로 싸여있어서 저리 광이 나는 듯 나왔습니다.
필름은 화끈하게 벗겨버리고 ...




늘 그렇든 깔끔하고 딱 들어맞는 포장입니다.
총책임자의 강박인가.0_0

높은 자기기준이 있는 사람들을 강박증 환자라고들 부르지만
성공한 사람들은 강박에 가까운 완벽주의를 추구하고 실행했던 사람들이 대부분이지요.
그게 업무든 인간관계든 디자인이든.

아니 이 얘기가 중요한 게 아니고 .... -_-



젓가락질을 시작해봅시다.




이거이거 차암 ~ 얇은데, 차암 ~ 예쁜데,
뭐라고 말 할수가 음네 ~



그래서,  잠들어있던 샘숭 센스를 끌고나왔어요.
나란히 놓지 않아도 두께감이 다릅니다.
심지어 맥에어가 더 가까이 있는데.... 원근감도 무시한 센스의 양감.



얹어봤어요. 맥에어가 센스의 상판 두께네요. 저 센스가 좀 오래된 연식이니 넘어가줍시다.

나름 DVD롬이 달려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이제 CD의 시대는 저기 멀리로. 
클라우딩과 무선인터넷이 있으니 저 쇳덩어리 롬의 유일한 역할이란 노트북 총중량을 높이는 것 외엔 없었지요. -_-
12인치보다 쪼금 큰 화면으로 DVD보다보면 숨 넘어갑니다. 팬 돌아가다 비행기 이륙할 것 같고. ㅎㅎ



센스 위에 쟁반 얹어놓은 것 같네요. -_-






상판 두께 비교를 위한 "업고 열기" 샷.
맥북에어의 전원버튼은 전 세대의 에어와 달리 키보드 끝 부분에 마치 자기도 키인 양 붙어있습니다.
(사진에서 폭이 좁은 키들을 쭉 따라가면 오른쪽 끝에 붙은 버튼이 전원버튼이에요)

오늘은 여기까지.
사진으로 예쁜 이 넘 찍으려니 주말에 자연광 좋은 곳으로 모시고 나가야 할텐데,
맥북 파우치가 나오기 전까지는 좀 참아보렵니다. ㅎㅎ
Posted by 라얀 치라얀